본문 바로가기

옐런 미 재무장관 "비트코인 극도로 비효율적…투자자 손실우려"

중앙일보 2021.02.23 05:42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최근 급등하고 있는 암호화폐 비트코인에 대해 작심비판을 쏟아냈다. 
 
옐런 미 재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주최한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이 걱정된다"면서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거래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옐런 장관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 대신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준비 중인 자체 디지털 화폐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연준이 이야기하는 '디지털 달러'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옐런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재정부양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지금 미국의 부채 수준이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훨씬 높지만, 낮은 이자율 때문에 오늘날 GDP 대비 이자 부담은 거의 같다"며 "더 많은 재정 여력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데믹 이전의 고용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고, 특히 서비스 분야의 실업자들을 재고용할 수 있다면 성공"이라고 덧붙였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