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배구 남자부 확진자 발생…V리그 중단 위기

중앙일보 2021.02.22 23:50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프로배구 경기가 끝난 뒤 방역업체 직원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프로배구 경기가 끝난 뒤 방역업체 직원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V리그 정규리그' 진행에 난관이 예상된다.
 
해당 구단은 22일 오후 늦게 소속 선수가 코로나19 확진됐다고 밝혔다. 박진우는 이날 오전 고열 증세를 느껴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오후 늦게 확진사실을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KB손보 선수단과 지난 21일 맞붙었던 OK금융그룹 선수단도 2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V리그에서 한국인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진 해외에서 입국한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와 브루나 모라이스(흥국생명) 등 외국인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선수는 지난 주말에 V리그 경기에도 출전한 바 있다. 이 때문에 한국배구연맹과 구단 등은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질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KOVO 측은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전달받은 탓에 리그 중단 등을 아직 확정하지 못했다. 전례에 따르면 V리그 정규리그 중단을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12월 경기 중계에 참여했던 스태프의 확진에 KOVO는 4개 경기를 취소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