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변이 맞설 '2세대 백신' 속속 임상 단계로…"전파 차단 효과에 집중"

중앙일보 2021.02.22 17:06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코로나 바이러스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 질병관리본부=뉴스1]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코로나 바이러스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 질병관리본부=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세대 백신'이 속속 임상시험 단계로 들어서고 있다. 1세대 백신보다 각종 변이에 더 광범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고, 전파 차단 효과도 키운 게 특징이다. 
 
21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변이 바이러스에 대비한 2세대 백신이 곧 임상 단계에 진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국 노팅엄대학과 제약사 스캔셀이 개발 중인 2세대 백신이 대표적이다. 이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뿐 아니라 N-단백질이라 불리는 바이러스 핵을 타깃으로 해 여러 종류의 변이에 면역 반응을 확보하는 걸 목표로 삼고 있다. 조너선 볼 노팅엄대학 교수는 가디언에 "백신의 임상 시험이 곧 시작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광범위한 면역반응을 보인다는 결과가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브리스톨대학 연구팀은 바이러스 전파 차단 효과에 집중한 2세대 백신을 개발 중이다. 바이러스 감염이 집중되는 코와 후두부로 항체를 유도해 전파를 막는 방식이다. 애덤 핀 브리스톨대학 교수는 "상기도(콧구멍 또는 입에서부터 후두까지의 호흡기)는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경로"라며 "상기도의 점막 내벽에 항체를 형성한다면 바이러스의 감염이나 전파를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디언은 기존 1세대 백신이 주로 감염자의 병세가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는데 주안점을 둬 전파 차단에는 취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은 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표적으로 만들어졌다"며 "얼마나 전파력을 막을 수 있는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도 바이오기업 그리스톤(Gritstone)이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빌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2세대 백신 개발, 곧 임상 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항체 형성뿐 아니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공격하는 T세포 반응을 유도하도록 만든 '혼합형 백신'으로 변이에 폭넓게 대응하도록 설계된 게 특징이다. 
 
정영교 기자 chung.yeonggy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