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슬라, 5999만원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 판매 돌연 중단

중앙일보 2021.02.22 16:35
테슬라 모델 Y. [사진 테슬라코리아]

테슬라 모델 Y. [사진 테슬라코리아]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Y의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등급) 판매를 돌연 중단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21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구매 홈페이지에서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의 주문 메뉴를 삭제했다.
 
모델 Y는 테슬라가 2019년 8월 국내에 모델3을 선보인 이후 1년 5개월 만에 국내에 출시하는 모델로, 작년 초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7만대 이상 팔린 인기 차종이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중순 첫선을 보인 이후 이달 12일부터 판매가 시작됐다. 테슬라코리아는 모델 Y의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를 비롯해 롱 레인지, 퍼포먼스 등 총 3가지 트림을 선보였다.
 
특히 이중 이번에 판매가 중단된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은 국내 판매 가격이 5999만원으로 책정되면서 정부의 친환경차 보조금을 100% 받는 모델로 주목받았다.
 
테슬라가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의 판매를 중단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미 해당 모델을 주문한 고객이 예정대로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테슬라코리아 관계자는 “전 세계 공통사항으로 테슬라 구매페이지에서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 판매를 하지 않고 있다”며 “본사에서 전격적으로 결정한 사항이어서 기존 주문 고객의 경우 어떻게 처리할지, 주문 중단 이유가 무엇인지 현재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