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핑 내역과 대출금이 한번에'…은행앱 '마이데이터' 틀 공개

중앙일보 2021.02.22 16:30
오는 8월부터 소비자는 네이버 쇼핑 등에서 구매한 내역을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은행 앱 등에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사생활 침해를 막기 위해 구매 내역은 패션ㆍ의류, 화장품 등 12개 항목으로 범주화해 제공된다. 예컨대 점심에 짜장면을 주문했다면 짜장면 대신 '음식'으로 표시해 쇼핑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는 얘기다.    
 

금융위,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 발표

그래픽=최종윤

그래픽=최종윤

 
금융위원회는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마이데이터 운영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가이드라인에는 제공 정보 범위와 소비자 보호 방안이 담겼고 오는 8월부터 적용한다. 마이데이터는 여러 곳에 흩어진 개인신용 정보를 모아 맞춤형 자산ㆍ신용관리를 도와주는 서비스다.  
 
제공 정보 범위는 여수신 정보, 보험 정보, 카드 정보, 금융투자 정보, 전자금융업 정보 등으로 이뤄졌다. 예컨대 은행 등은 여수신 정보를 제공하는데 예ㆍ적금(납입액, 금리, 만기 등), 대출(잔액, 금리, 만기 등), 투자상품(예수금, 매입종목, 거래단가ㆍ수량, 평가금액 등) 등의 정보가 포함된다. 보험사는 가입상품(계약, 특약, 납입내역)과 대출 정보를, 카드사는 월 이용정보(금액, 일시, 결졔예정정보), 포인트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에 수록된 주문내역 제공 방법. 12개 항목으로 범주화해 주문내역을 제공한다. 금융위원회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에 수록된 주문내역 제공 방법. 12개 항목으로 범주화해 주문내역을 제공한다. 금융위원회

주문내역정보, 제공은 하되, 12개로 범주화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전자금융업자 등은 선불 발행정보(충전 금액)와 거래내역, 주문내역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다. 주문내역정보는 사생활 침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전자, 도서ㆍ문구, 패션ㆍ의류, 스포츠, 화장품, 아동ㆍ유아, 식품, 생활ㆍ가구, 여행ㆍ교통, 문화ㆍ레저, 음식, e쿠폰ㆍ기타 등 12개 항목으로 범주화해 제공한다. 예컨대 나이키 신발을 구매했을 경우 패션ㆍ의류 항목으로만 구분해 제공한다.
 
주문내역정보의 제공 범위를 놓고 업계에서는 치열한 공방을 벌여왔다. 금융사들은 주문 내역을 신용정보라 보고 제공이 필요하다고 한 반면, 해당 정보를 보유한 네이버페이 등 전자금융업자들은 신용과 무관한 개인 정보라고 반박해왔다. 예컨대 점심 메뉴로 짜장면이나 짬뽕을 시킨 게 신용과 무관하다는 취지다. 결국 금융당국은 짜장면이 아닌 ‘음식’ 주문으로만 정보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금융위는 주문내역정보 등을 통해 청년ㆍ주부들 금융이력부족자들에 대한 신용평가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 금융위원회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 금융위원회

'알고 하는 동의' 필수…탈퇴하면 신용정보 완전 삭제

소비자 권리 보호에 대한 항목도 가이드라인에 담겼다. 우선 ‘알고하는 동의’ 개념이 도입된다. 민감한 개인신용정보를 다루는 만큼, 고객에게 어떤 정보가 수집되고 제공되는 등을 알기 쉽게 제공하고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해 쉬운 용어를 사용해야 하고, 모바일 환경에 맞춰 큰 글자를 사용하도록 했다. 동의서는 한 페이지에 하나의 동의 사항만 보여주게 했다. 고객이 서비스 회원 탈퇴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하고 탈퇴 때 플랫폼에 저장된 신용정보를 완전히 삭제하도록 했다.
  
8월부터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의 정보 제공 방법도 표준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로 바뀌게 된다. 기존에는 통상 고객을 대신해 금융사 사이트 등에 로그인한 뒤 화면을 읽어내는 ‘스크린 스크래핑’ 방식으로 신용정보를 수집했다. 8월부터는 고객의 동의를 받은 후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데이터 표준 API를 통해 금융기관 등에 흩어진 데이터를 전송게 된다. 보안 취약 우려가 있는 스크래핑보다 안전한 방식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지원센터도 한국신용정보에 설치된다. 마이데이터 종합포털 홈페이지나 태스크포스(TF) 등을 통해 고객 민원, 분쟁 관련 의견을 접수하고 해결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