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장관이 탈북민 증언 거짓이라 한적 없다"

중앙일보 2021.02.22 11:3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통일부가 22일 "통일부와 통일부 장관은 탈북민들의 증언이 북한 인권실태를 알리는 귀중한 기록이라는 분명한 인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부 탈북민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최근 발언을 문제 삼으며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는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지난 3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북한 인권에 대해 기록한 것이 실제로 그런 것인지, (탈북민의) 일방적인 의사를 기록한 것인지 확인하고 검증하는 과정들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발언이 알려지면서 탈북민 4명은 고소할 뜻을 내비쳤다. 이들은 "대다수 탈북자들의 증언은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총체적 참상을 생각한다면 빙산의 일각만을 겨우 드러내고 있는데도 자신들의 증언을 거짓말인양 해외 언론에 발언한 것은 용서받지 못할 명예훼손 행위이자 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이 장관이 지난 3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탈북자들의 증언이 신뢰할 수 없는 거짓말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탈북민)에 대한 조사와 기록과정이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원칙을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분명한 인식을 갖고 있다"며 "개인의 피해 사실뿐만 아니라 북한 인권 관련 제도, 정책, 환경 등 제반 변화 요인까지 검증하고 확인하면서 북한 인권기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장주영 기자 jang.jooyoug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