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진 "나쁜 소문 따라다녀, 학폭 아냐…서신애와 대화한 적 없다"[전문]

중앙일보 2021.02.22 09:48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 뉴스1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 뉴스1

 
학교폭력(학폭) 의혹이 제기됐던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학폭과 관련해서는 "단 한번도 폭행을 가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22일 수진은 팬카페를 통해 “많은 고민을 하다가 글을 올린다”며 이같이 전했다. 수진은 “저는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며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피운)적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다. 늘 나쁜 소문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지만, 많은 팬 분들이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그냥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이야기를 한다”면서 사실과 다름을 강조했다. 
 
그는 “오늘 글을 올린 친구와 저는 정말 친한 친구였다고 생각한다. 그 친구가 왜 나를 멀리하려 했는지 글을 통해 알았다"며 "나도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그 친구에게 욕을 했던 것도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실히 얘기할 수 있는 것은 단 한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이 없고, 오토바이를 탄적도 없으며,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 적도 없다. 교복을 뺏은적도 물건을 훔친적도 없다”고 말했다.
 
배우 서신애와 관련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서신애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변명할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란 문구를 남겼는데, 수진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서신애와 수진은 중학교 동창이다. 
 
수진은 “저의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부끄러운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모두 죄송하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수진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수진입니다.
 
많은 고민을 하다가 글을 올립니다.
 
저는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습니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번 핀적은 있습니다.
 
어린시절 방황을 했었고 그 이후 지금까지도 담배를 피우지 않습니다. 제가 고치고 나아졌다 하더라도 결국 모두 저의 부끄럽고 죄송한 행동이 분명히 있었기에 오늘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습니다. 늘 나쁜 소문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지만, 많은 팬 분들이 힘들어하시는 것을 보고 그냥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번 이야기를 드렸으면 합니다.
 
믿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제가 기억나는대로 이야기 하겠습니다.
 
그 오늘 글을 올린 친구와는 저는 정말 친구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친구의 집에서 밥을 먹은 기억도 그 친구의 언니와 셋이 영화를 본 기억도 있습니다. 글을 올리신 그 언니는 제가 학교 선배한테 협박문자를 받고 힘들어할 때 그걸 경찰에 신고하려고 해주었던 고마운 사람으로 기억하고 언니에게는 고마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
 
저는 그 친구가 저를 왜 멀리하려고 했는지 그 글을 통해 알았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그 다툼의 이유는 그 친구가 약속을 어겨서였습니다. 그게 한두번이 아니었고 저는 그거에 대해 화가났던 걸로 기억합니다. 저를 멀리하려고 하였던 것인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제가 너무 부끄럽지만 그 친구한테 욕을 했던것도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그 순간 그 언니가 전화를 받았고 언니는 저를 혼내셨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언니께 죄송하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습니다.
 
그 이후로 그 친구와는 완전히 멀어졌고 서로 안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그치만 저는 올라왔던 글들에 대해 확실히 얘기하고 싶습니다.
 
첫째 단 한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적이 없습니다.
 
두번째 저는 단 한번도 오토바이를 탄적없습니다.
 
세번째 저는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적이 없습니다.
 
네번째 저는 교복을 뺏은적도 물건을 훔친적도 없습니다.
 
다섯번째 저는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적도 없습니다. 이분께도 이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합니다.
 
쥬스에 관한일은 정말 기억이 안납니다. 죄송합니다 그치만 저는 제 스스로 그런일을 하지않았을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저의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부끄러운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모두에게 죄송합니다.

관련기사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