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文 먼저 맞아라" 정청래 "당신과 내가 먼저 접종하자"

중앙일보 2021.02.22 08:00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접종받아야 한다고 주장하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신과 내가 먼저 백신 접종을 맞자”고 제안했다.
 
정 의원은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승민씨에게 제안한다’라는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 전 의원은 SNS를 통해 “대통령이 먼저 (백신을) 맞아야 불신 없앨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백신을 접종받으라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유 전 의원이) 대통령을 존경하고 걱정해서 백신 접종에 대통령을 끌어들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 제쳐놓고 먼저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히 있으면 국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 공세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의 우선 접종대상은 65세 이하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에 입원하신 고위험군이나 관계자들이지, 대통령은 일단 대상도 아니다”라며 “그렇게 국민건강이 걱정되면 당신과 내가 먼저 백신 맞자”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 두 사람도 우선 접종 대상은 아니지만, 국민이 허락한다면 둘이 모범을 보이자”고 했다.
 
정 의원은 또 “백신을 충분히 확보했다는 데도 백신 못 구했다고 난리를 칠 때는 언제고 이제 백신 접종하겠다니 불안 조장하며 난리 치고 있는 것은 또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끝으로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당한 세력들이여, 제발 우물 안 개구리가 되지 말자”며 유 전 의원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