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신 협력 중단' 꺼낸 의협에…정세균 "엄중하게 단죄" 경고

중앙일보 2021.02.21 15:54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회의 의료법 개정에 반발해 ‘백신 접종 협력 전면 중단’을 언급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행동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도대체 누구를 위한 의협이냐”며 “정부는 국민의 헌신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집단행위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지난 19일 국회 전체회의에선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이 여야 합의로 통과됐다. 그러자 의협은 “보복입법으로 시작된 의사죽이기 악법”이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의협은 대응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접종 협력 중단, 의사면허반납 투쟁, 총파업 등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의협은 마치 교통사고만 내도 의사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살인·성폭행 등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의사에 대해 의사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국민 모두가 인내와 희생으로 쌓아온 K방역이고, 그 마무리가 백신 접종”이라며 “절대로 특정 직역의 이익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일 의협이 불법 집단행동을 현실화한다면 정부는 망설이지 않고 강력한 행정력을 발동할 것”이라며 “결코, 불법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하고 엄중하게 단죄하겠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의사단체만을 위한 의사가 아닌 국민을 위한 의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 주시길 간곡하게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