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 총리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 27일부터 접종"

중앙일보 2021.02.21 15:23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26일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이 우리나라에 도착한다”며 “이 물량은 곧바로 2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26일에는 국내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이 이루어진다”며 “첫 접종 대상자들의 의향을 확인한 결과 94%가 접종에 동의해 주실 정도로 초기 단계의 참여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백신은 과학의 영역”이라며불안감을 경계했다. 정 총리는 “(백신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이 달린 국가의 중대사이기도 하다”며“순조로운 접종을 위해 사회 각계 모두가 힘을 보태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요청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