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미얀마 경찰, 시위대에 실탄 쐈다 "최소 2명 사망"

중앙일보 2021.02.20 20:27
[속보] AFP통신 "미얀마 시위대 6명 실탄 피격"
-로이터 "미얀마 시위 참가자 1명, 경찰 발포로 사망"
-현지 매체 "미얀마 만달레이 시위 참가자 최소 2명 경찰 발포로 사망"
 
20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한 시민이 시위 도중 머리를 다쳤다. AFP=연합뉴스

20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한 시민이 시위 도중 머리를 다쳤다. AFP=연합뉴스

20일 만달레이에서 진압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경찰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지〉

20일 만달레이에서 진압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경찰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지〉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경찰이 20일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실탄을 쏴 최소 6명이 다쳤다. AFP통신은 의료진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경찰은 만달레이의 한 조선소에서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쏴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2명은 중상이라고 의료진이 전했다.  
 
실탄 사용은 현장에 있는 의사를 통해 확인했다. 조선소 근로자는 쿠데타에 항의해 파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미얀마 시위 참가자 1명이 경찰 발포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에서는 "미얀마 만달레이 시위 참가자 최소 2명 경찰 발포로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 남성이 20일 만달레이에서고무총탄에 맞아 다친 하반신을 보여주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한 남성이 20일 만달레이에서고무총탄에 맞아 다친 하반신을 보여주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한 시민이 20일 만달레이에서 군경에 끌려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시민이 20일 만달레이에서 군경에 끌려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