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등래퍼 강현, 성폭행에 벌금형" 피해자 폭로에 방송하차

중앙일보 2021.02.20 13:56
엠넷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4'에 출연한 강현. [사진 엠넷 캡처]

엠넷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4'에 출연한 강현. [사진 엠넷 캡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엠넷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4' 출연자 강현(19)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엠넷은 20일 "강현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하차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엠넷은 "방송 시작 전 출연자 40명과 여러 차례 심도 있는 미팅을 진행했으나 그 과정에서 관련 이슈는 전해 듣지 못했다"며 "관련 게시글을 본 후 본인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1시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강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2018년 여름 인천 부평에 위치한 강현의 작업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저는 경찰서에 다녀왔고 어린 나이에 산부인과도 가게 됐다. 사후피임약을 먹게 됐으며 부작용도 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친구는 현재 제게 제대로 된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다"며 "시간이 지나도 사건 해결을 제대로 하지도 못 했고 저희 가족은 사건을 끝맺지 못하고 묻어갈 수 받게 없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피해자로서 방송에서 그 친구를 보는 게 너무 무섭고 수치스럽다"며 "당시 상황이 큰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현이 해당 사건으로 약 2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고등래퍼 4' 제작진은 추후 방송본에서 강현과 관련한 영상을 모두 편집할 예정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