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박범계 편가르기 문제…그래서 내가 민주당 떠난 것"

중앙일보 2021.02.20 13:37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이언주 전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이언주 전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 후보 이언주 전 의원이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에 대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편 가르기가 문제"라며 "신 수석의 양심은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제가 4년 전 더불어민주당을 떠나야겠다고 결심하게 된 계기 중 하나가 공수처 논란을 둘러싼 박범계와의 대화 때문이었다"고 썼다.
 

"민주당 공수처, 집권대비 檢장악용"

그러면서 국회 개헌특위에서 이른바 '검찰개혁' 논의 당시 공수처장 인사권을 권력에 예속시키는 것은 본래 취지에 역행한다는 우려를 제기했다며 "제 문제 제기에 대해 박 의원이 '우리가 집권할 거잖아…'라고 했다. 한동안 제 귀를 의심했다"고 했다. 
 
이어 "결국 민주당이 공수처를 설치하자는 의도는 검찰개혁이 아니라 (집권에 대비한) 검찰 장악이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제가 정치에 입문할 때도 그랬지만 저는 헌법정신에 충실하고 국민들을 잘살게 하는 데 관심이 있을 뿐"이라며 "그 본래의 취지를 훼손해 가면서까지 편 가르기를 해야 하는 상황이 너무나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박 장관의) '우리 편이니까 우리가 헌법정신을 유린해도 우리 편을 들어야 한다'는 건 양심상 도저히 동의할 수 없었다"며 "이번 신 수석의 말에 격한 공감을 느끼면서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野 향해선 "신 수석 양심 정치공세 말자"

또 "괜히 튄다, 피곤하다는 비난을 받는 상황이 눈에 선한데 신 수석의 '양심' 또한 야당의 정치공세 재료로, 여·야 간의 정쟁 재료로만 이용당하고 끝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야당을 향해서도 "'우리 편이니까 응원한다'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이 이럴 땐 비난하고 신 수석에게 박수를 치다가도 정작 우리가 똑같은 짓을 해도 두둔한다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