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조선팝 어게임’ 왜색 논란 사과 “사전 인지 못한 제작진 불찰”

중앙일보 2021.02.19 21:45
지난 11일 KBS가 설 특집으로 방영한 '조선팝 어게인'에서 무대 배경으로 일본 전통의 건축 양식인 '천수각'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지난 11일 KBS가 설 특집으로 방영한 '조선팝 어게인'에서 무대 배경으로 일본 전통의 건축 양식인 '천수각'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캡처]

 
KBS가 지난 11일 설 특집 프로그램 ‘조선팝어게인’의 왜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리고 아티스트의 무대 배경으로 사용한 ‘일본 성’ 이미지와 관련, 지난 18일 제작진의 해명이 거짓이라는 의혹에 대해선 설명 자료를 내놓으며 해명했다.
 
19일 KBS는 “전날 ‘조선팝어게인’ 제작진은 이날치 밴드 ‘여보나리’ 무대 배경에 사용된 ‘용궁’ 이미지가 일본식 성과 유사하다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그 후 거짓 해명이라는 일부 언론의 기사를 접하고 영상 제작과정을 알려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KBS에 따르면 영상 소스를 담당한 외부 그래픽 팀이 존재하지 않는 용궁을 표현하기 위해 유료 사이트에서 이미지를 검색했고, 레퍼런스를 찾기 위해 ‘한국 성 벡터’라는 키워드로 검색해 나온 수십 가지 이미지(그림1) 중 하나를 선택, 사용했다. 더불어 외부 그래픽 팀 담당 디자이너는 여러 오브제 중 용궁과 어울린다고 생각되는 하나의 이미지(그림2)를 선택해 그래픽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현장에서 제작진은 여러 요소가 섞여 완성된 LED 영상소스를 이미지만으로 확인하고 녹화를 진행했으나, 논란이 제기된 후 확인한 결과 이미지 데이터에는 ‘황궁’이라는 표현이 설명 캡션으로 남아 있는 것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는 게 방송사 측의 설명이다.  
 
그림1, 그림2. KBS제공=뉴스1

그림1, 그림2. KBS제공=뉴스1

 
KBS는 “제작진은 이 과정에서 해당 그래픽과 유사한 영상 소스가 ‘불후의 명곡’과 ‘국악 동요 부르기 한마당’ 등의 무대 배경으로도 사용된 것을 확인해 관련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며 “다만 일부의 의혹처럼 제작진이 ‘일본 성’이라는 것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사용한 것이라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KBS는 “결과적으로 이 모든 과정에서 제작진이 논란의 요소를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불찰이 분명하다”며 “그에 따른 불편을 시청자분들께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아날치밴드에게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KBS는 “제작진은 앞으로 보다 철저한 사전 점검과 검수과정을 통해 이런 제작상의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된 ‘조선팝어게인’에서 밴드 이날치가 선보인 ‘여보나리’ 무대 배경 이미지가 일본식 성과 유사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함께 비슷한 이미지가 ‘불후의 명곡’과 ‘국악 동요 부르기 한마당’ 등에 쓰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커진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