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NGO 희망조약돌과 '실종아동 찾기 및 예방' 캠페인 홍보 나선다

중앙일보 2021.02.19 17:39
이마트가 국내 NGO 희망조약돌과 파트너십을 통해 2월 한 달간 '실종아동 찾기 및 예방’ 캠페인 홍보에 나선다.
 
시민 참여 형태의 이번 캠페인은 실종아동에 대한 관심 고취 및 예방 활동과 실종아동 가족 지원을 위해 기획된 것으로, 이마트의 협조로 전국 이마트 45개점 내에 설치된 74개의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를 통해 2월 한 달간 송출된다. '디지털 사이니지'란 TV, LED 등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광고판이다.
 
캠페인 참여 방법은 핸드폰을 이용해 지역명과 ‘실종’을 적어 [ex. 서울/실종] 문자를 보내는 방법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모집된 성금은 국내 미아예방 캠페인을 위해 사용된다.
 
사단법인 희망조약돌 이재원 이사장은 “매년 약 2만 명의 아이들이 실종되고 있는 현 실태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함께해 주신 이마트에 감사드리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실종아동 예방 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잃어버린 날로부터 몸과 마음, 경제적으로 지쳐가고 있는 실종아동 가족에게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국내후원 NGO 희망조약돌은 정부 지원금 없이 국민들의 나눔으로만 투명하게 운영 및 활동 중인 자선단체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독거노인, 결손아동, 미혼모 등 국내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대한민국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부터 나라사랑을 실천하고 끊임없는 도전으로 대한민국 입법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수여받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