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몬, "3050억 신규투자 유치…연내 증시 상장 추진"

중앙일보 2021.02.19 17:39
티몬

티몬

 
e커머스업체 티몬㈜이 최근 305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티몬은 상장 전 지분투자를 통해 3050억원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티몬은 올해 안에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티몬에 대한 3000억원대 신규 투자는 우선 PSA컨소시엄이 국내 기관과 외자 유치 등을 통해 2550억원을 확보했다. 또 기존 최대주주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앵커에쿼티파트너스도 500억원을 추가로 출자했다. 투자자들은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증자에 참여했다. 교환사채는 자본으로 인정돼 티몬의 재무구조가 개선된다.
 
티몬은 "투자자들은 티몬의 초·분 단위로 특가상품을 선보이는 ‘타임커머스’의 경쟁력과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티몬은 타임커머스의 효과에 힘입어 지난해 신규 가입자가 전년보다 47.8% 늘었고, 10대 가입자 수도 3배 가까이가 됐다. 유료 멤버십인 ‘슈퍼세이브’ 회원은 지난해 3분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배, 매출은 5.5배로 각각 증가했고 건당 구매 금액도 3배 이상으로 커졌다.
 
특히 ‘10분 어택’, ‘100초 어택’ 등으로 대표되는 타임커머스 매장은 티몬 내 검색어 1, 2위를 차지한다. 타임커머스 관련 검색은 전년의 4배 이상, 매장 검색을 통한 구매자는 7배로 각각 성장했다. 매출과 구매단가도 각각 8배, 2배 수준으로 올랐다. ‘선물하기’ 서비스는 1년 만에 고객이 3배 증가했고, 구매 건수와 구매금액도 각각 63%, 215% 상승했다.  
 
한편 티몬이 2017년 국내 최초로 선보인 라이브커머스 ‘티비온(TVON)’은 국내 e커머스 최초로 전기차 론칭쇼부터 오피스텔 분양권까지 판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자본결손금을 정리하고 하반기 성공적인 IPO를 구체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