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국무부 "위안부 끔찍한 인권침해…한·일, 화해·치유에 협력해야”

중앙일보 2021.02.19 12:09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흰 눈이 쌓여 있다. [뉴스1]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흰 눈이 쌓여 있다. [뉴스1]

미국 국무부가 18일(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성(性)적인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는 끔찍한 인권침해"라며 "우리는 일본과 한국이 화해와 치유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이 문제에 대해 계속 협력할 것을 오랫동안 장려해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논란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논문과 관련된 중앙일보의 서면질의에 답하면서다.  
 
국무부는 답변에서 "미국은 자유, 인권, 민주주의, 여성 권리 신장,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법치주의에 대한 공동 약속을 증진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한국·일본과 강력하고 생산적인 3자 관계를 중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우방인 일본과 한국 간 관계 발전을 계속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영교 기자 chung.yeonggy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