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활절 연합예배 4월4일 사랑의교회에서 열린다

중앙일보 2021.02.19 11:03
 올해 부활절 연합예배가 4월 4일 부활절 당일에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열린다.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18일 “한국교회 67개 교단이 연합해 사랑의교회에서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부활절 연합예배의 주제는 ‘부활의 빛으로 다시 하나!’로 정했다.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대회장 소강석 목사)가 18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대회장 소강석 목사)가 18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예년처럼 옥외에서 대규모 집회 행사는 치르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각 교단의 대표성 있는 임원들을 중심으로 현장 예배를 갖고, 개신교계 5개 방송을 통해 연합예배를 생중계하기로 했다.  
 
이번 부활절연합예배의 대회장은 소강석(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단 총회장) 목사가 맡았다. 소 목사는 “우리는 2021 부활절을 코로나19 감염병 사태 한복판에서 맞이한다”며 “올해 부활절 연합예배는 67개 교단과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가 함께 참여해 공교회의 연합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소 목사는 “코로나의 어둠에 덮여 우리 눈에 보이지 않을 뿐이지, 희망의 봄은 다가오고 있다”며 “부활절 연합예배를 통해 한국교회가 부활 신앙을 새롭게 하며, 어려움을 겪는 작은 교회들을 돌보고,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며 섬기는 은총을 누리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대회장 소강석 목사)가 18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대회장 소강석 목사)가 18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사랑의교회에서 열리는 현장 예배 참석자는 사전 신청을 해야 하며,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사랑의교회 예배당은 총 6600석 규모이며, 작은 예배당까지 합해 총 1만석 정도의 좌석을 갖추고 있다. 현행 거리두기 2단계 기준으로 전체의 20%인 2000명 정도가 현장 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 부활절 당일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참석 가능 인원은 변동이 있을 수 있다.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노숙자 지원에도 나설 방침이다. 부활절 연합예배 헌금과 각 교단에서 낸 성금 등 약 1억 원을 조성해 노숙자에게 필요한 건강ㆍ방역용품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백성호 종교전문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의 현문우답, 다른 기사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