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장애인체육회 2021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 개최

중앙일보 2021.02.18 17:45
2021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곽동주 회장직무대행이 개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021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곽동주 회장직무대행이 개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가 2021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을 열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18일 이천훈련원에서 2021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을 개최했다. 체육회는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이 맺을 결실을 기대하며, 국민들에게 알려 선수단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개시식을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대한장애인체육회 곽동주 회장 직무대행과 문화체육관광부 김정배 제2차관을 비롯해 선수 및 지도자 등 최소의 인원만이 참석해 진행됐다. 대신 홈페이지 생중계를 진행했다. 
노르딕스키 신의현(왼쪽)과 탁구 서수연이 국가대표 선수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노르딕스키 신의현(왼쪽)과 탁구 서수연이 국가대표 선수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곽동주 대행의 개식사와 김정배 차관의 격려사를 시작으로 노르딕스키 신의현, 탁구 서수연의 선수다짐, 축하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곽동주 대행은 "금년부터 훈련일수가 210일로 증가되고 선수들의 훈련수당 인상과 지도자 월급제가 시행된다. 보다 안정된 훈련환경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쳐 꿈꾸는 목표를 이루는 한해가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배 차관은 "코로나 19라는 긴 터널 속에서 스포츠에 대한 열정과 도전정신은 코로나 19뿐만 아니라 어떤 바이러스도 침투하지 못할 것이며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안전한 훈련하여 어려운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김 차관은 훈련원 방역점검을 실시했고, 양궁장을 방문해 활쏘기 체험을 했다.
휠체어양궁체험을 하고 있는 김정배 문화제육관광부 제2차관.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휠체어양궁체험을 하고 있는 김정배 문화제육관광부 제2차관.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단은 개시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하며, 연기된 2020 도쿄 패럴림픽대회(8월25일~9월6일)과 종목별 국제대회 등에 참가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