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MB 불법사찰이 정치공작? 방귀 뀐 놈이 성내는 격"

중앙일보 2021.02.18 11:08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MB 국정원 사찰 의혹’을 국민의힘이 정치공세로 규정하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민의힘은 이명박·박근혜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국민 앞에 먼저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면서 "상황이 이런데도 선거를 빌미로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방귀 뀐 놈이 성내는'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라고 국민의힘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찰 피해자들의 정보공개청구로 제출된 극히 일부의 사찰 문건만으로도 내용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은 박근혜 정부 시기에 사찰 중단 지시가 있었는지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박근혜 정부에서도)지속됐을 개연성이 있다"라며 "사실이라면 2009년 12월 16일 명박정부에서 시작된 불법사찰이 박근혜 정부까지 8년 동안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지속된 셈"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를 '이명박근혜 정부 불법사찰'이라고 언급하며 국회 정보위원회의 의결을 통한 사찰문건 열람 등 수단을 이용해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전했다.
 
그는 이전 정부의 '민간인 사찰' 문제도 함께 거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반인 피해는 더 심각하다"라며 "국정원 김모 방첩 국장 재판 기록에는 친민주당 성향 기업인 A씨를 미행, 감시하고 일일동향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돼 있다. 특명팀 정보 요원이 작성한 문건은 청와대에 보고됐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불법사찰이 대한민국에서 완전히 근절될 수 있도록 국민이 부여한 책임과 권한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