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수'에도 강추위 절정…내일 낮 기온 급격히 올라 봄기운 돈다

중앙일보 2021.02.18 10:58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절기상 우수인 18일 오전 서울 숭례문 인근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사람 뒤로 입김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절기상 우수인 18일 오전 서울 숭례문 인근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사람 뒤로 입김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절기상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인 18일에도 전국적으로 강추위가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우수 경칩에 대동강 풀린다”는 속담처럼 19일 낮부터는 기온이 크게 올라 봄기운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0시 현재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전라도와 제주도는 구름이 많고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10도까지 떨어질 정도로 매서운 한파가 몰아쳤다.
 
한낮에는 서울이 영상 1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이 -1~4도의 분포를 보이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쌀쌀하겠다. 제주도와 울릉도에는 오후까지 비 또는 눈이 내리겠고, 전남 서부에도 오후에 약하게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19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1~5도 올라 강원도는 -10도, 그 밖의 내륙을 중심으로는 -5도 안팎을 기록하겠다. 서울은 -5도로 전날보다는 기온이 오르겠지만 여전히 쌀쌀하겠다. 
 
다만 낮부터는 기온이 10도 이상 크게 오르면서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18일 절정을 이룬 후 19일 낮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차차 기온이 회복돼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10도 안팎을 기록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은 한낮에 기온이 9도까지 오르겠고, 전국적으로도 7~13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포근한 주말…또 미세먼지 온다

17일 오후 경남 김해시 대성동 고분박물관 인근에 홍매화가 활짝 펴 시선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경남 김해시 대성동 고분박물관 인근에 홍매화가 활짝 펴 시선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주말인 20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5~10도 더 올라 봄기운이 느껴질 정도로 포근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0~8도로 대부분 영상권을 기록하겠고, 낮에는 10~18도까지 기온이 오르겠다. 서울 역시 한낮에 기온이 13도까지 올라 따뜻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과 모레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20도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20일~21일에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주말 외출시 주의해야 한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