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새빨간 거짓말, DJ땐 수십억 들여 불법도청" 野 반격

중앙일보 2021.02.18 10:46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지난 16일 박지원 국정원장의 발언과 관련하여 김대중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내용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은 하태경 의원. 오종택 기자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지난 16일 박지원 국정원장의 발언과 관련하여 김대중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내용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은 하태경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인 박민식 전 의원이 18일 “박지원 국정원장이 명백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 최고정보기관 수장이 더불어민주당의 하수인이냐”고 말했다. 지난 16일 국회 정보위에서 ‘김대중(DJ)·노무현 정부에서는 불법 사찰이 없었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답한 게 거짓이라는 이유다. 박 전 의원은 DJ 정부의 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이 재직시 불법도청을 방관·묵인한 혐의로 검찰이 수사할 당시 주임 검사를 맡았다. 두 전직 국정원장은 2007년 12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DJ 정부 당시 국정원 사상 가장 조직적으로 불법도청이 이뤄졌다”며 “수십억원을 들여 자체 개발한 특수장비 20세트를 활용해 정치인·기업인·언론인 등 1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전 의원 등 한나라당 개혁파 의원들의 통화’, ‘지○○ 등 햇볕정책 반대자들 통화’ 등 정보를 A급, B급으로 분류해 거의 매일 국정원장에게 보고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국정원장을 향해 “사법부가 불법이라 판결한 사안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을 하며 12년 전의 이명박(MB) 정부 사찰을 운운하고 있다. 더 이상 정치개입을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MB정부의 핵심인사들도 국정원 사찰 의혹과 관련 공개 반박에 나섰다. MB정부 실세였던 이재오 전 특임장관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DJ 정부 때는 도청사건으로 국정원장이 구속까지 됐는데 그런 게 불법 사찰이다. 당시에는 불법 사찰 지시할 사람도 없고 따르는 국정원 직원도 없었다”고 말했다. 여당이 문제 삼고 있는 보고내용과 관련해선 “그게 업무보고였다. 무슨 불법도청을 하거나 미행을 해서 부정한 걸 찾아낸 것도 아니고…국정원 정보관들이 제가 국회의원 하던 시절 내 방에도 왔다”고 했다.
 
과거 친이계로 활동했던 정태근 전 의원은 “박지원 국정원장이 누가 봐도 정치에 개입하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민간인 중심으로 발족됐고 적폐청산TF가 6개월 이상 국정원 메인 서버를 다 뒤졌다. 그때 보고서에 세평·동향정보 수집 청와대 지시 여부가 목록이 나오는데, 지금 다시 문제제기를 하는 걸 보면 이분들이 국정원 개혁 의지가 있는 건지, 선거에 쓴다고 하는 건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