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조, 디스 美 NEC 위원장 통화…"다자적 협력 강화 공조"

중앙일보 2021.02.17 15:20
김상조 정책실장. 뉴스1

김상조 정책실장. 뉴스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7일 브라이언 디스 제13대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통화를 갖고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진행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김 실장은 이날 오전 7시부터 35분 동안 통화를 가졌다.
 
강 대변인은 "양측은 한미 양국 간 경제·통상 분야 협력이 원만히 관리되고 있음에 공감하고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글로벌 경제회복 등 주요 이슈에 대한 양국 간 공조를 강화하고 적극 협력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어 "디스 위원장은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우리나라의 효과적인 방역 및 성공적인 경제회복 노력이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우선적인 경제정책 과제로 세계 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위한 적극적 재정정책 등을 꼽았다"고 했다.
 
이날 디스 위원장은 신속하고 공정한 해결책 모색을 위해 양자·다자적인 협력을 강화하자고 김 실장에게 제안했다.
 
김 실장은 이에 동의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지향하는 '빌드 백 베터'(Build Back Better) ' 정책 등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확정적 재정정책, 양극화 극복을 위한 포용적 회복, 미래 혁신을 위한 도전적 투자 정책 등과 유사한 측면 있다고 했다.
 
양측은 기후변화가 한미간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유망한 분야라는 데도 공감했다.
 
김 실장은 미국이 파리협정에 재가입한 것을 환영하고 미국이 추진 중인 세계기후정상회의와 한국이 추진 중인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회의' (P4G) 등에서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11월 영국 개최 예정인 제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제의했다. 디스 위원장은 이에 긴밀히 협력하자고 화답했다.
 
양측은 또한 아태 지역에서의 경제통상협력의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양측은 이번 유선 협의가 유용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향후 양국 간 정책 공조를 위해 청와대 정책실과 백악관 NEC 간의 채널을 유지하며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국가안보실과 NSC 채널 외에 청와대 정책실과 NEC간 직접 소통 채널 마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 대변인은 "그만큼 경제 분야 협력 중요성 높아진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