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에 흡연부스 없앤 탓?…수원역 화재 '담배꽁초' 원인 추정

중앙일보 2021.02.17 11:25
지난 15일 오후 경기 수원시 수원역사 야외주차장 창고에서 불이 나 코레일 직원들이 역사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후 경기 수원시 수원역사 야외주차장 창고에서 불이 나 코레일 직원들이 역사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발생한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옥외주차장 화재 원인으로 '담배꽁초'가 지목됐다. 현장에서 다수의 담배꽁초 등이 발견됐다.
17일 수원 남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지난 15일 오후 3시 6분쯤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4층 야외주차장 창고에서 시작됐다.
 
불은 창고 안에 있던 의류와 신발 등을 태운 뒤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수원역과 인근 AK PLAZA, 롯데몰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놀라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수원역은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40만명에 이른다.
 

코로나19로 흡연부스 사라진 곳에서 화재 

불은 야외주차장 창고 옆에 있던 캐비넷 주변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이 창고까지 번졌다는 거다. 소방당국은 담배꽁초를 화재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1차 조사 결과 현장에선 방화나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은 발견되지 않았다. 대신 다수의 담배꽁초 등이 확인됐다.
 
수원 남부소방서 관계자는 "원래 창고 인근에는 흡연자를 위해 재떨이 등을 갖춘 흡연 부스가 운영되고 있었는데,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면서 폐쇄했다고 한다"며 "하지만 여전히 흡연자들이 이곳 주변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오후 경기 수원시 수원역사 야외주차장 창고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후 경기 수원시 수원역사 야외주차장 창고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 "담배꽁초 불 꺼졌는지 확인해야" 

경찰도 주변 폐쇄회로 TV(CCTV) 분석해 불을 낸 이를 찾고 있다. 그러나 야외주차장 창고 주변이 CCTV 사각지대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인근에 주차된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화재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수원 남부소방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흡연 부스가 사라지면서 야외에서 흡연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데 담배꽁초를 처리할 때는 불이 꺼졌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