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잘 한다" 민주당원 98%, 공화당원 11%…역대 최대격차

중앙일보 2021.02.16 16:0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여사가 15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바이든 부부는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연휴를 보내고 워싱턴으로 돌아왔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여사가 15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바이든 부부는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연휴를 보내고 워싱턴으로 돌아왔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인 절반 이상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응답자 소속 정당에 따른 지지율 격차는 역대 최대로 나타나 '국민 통합'을 내건 바이든 대통령이 출발부터 난관에 직면했다.

갤럽, 바이든 취임 후 첫 국정 지지율 조사
지지정당별 격차87%p…트럼프 76%p 추월
통합 내건 바이든에 '양극화 유산' 난제

 
미 여론조사업체 갤럽이 지난 4일(현지시간) 발표했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 57%는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지지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집권한 대통령들의 취임 초 평균 지지율 60%에는 못 미치지만, 트럼프(45%) 전 대통령보다 12%포인트 높다. 버락 오바마(68%), 빌 클린턴(58%) 전 대통령보다는 낮았고, 조지 W 부시(57%) 전 대통령과 동률이었다. 조사는 1월 21일부터 2월 2일까지 미국 성인 90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차범위는 ±6%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불복과 폭도들의 의회 점거로 불안하게 출발한 바이든 행정부는 국정 초반을 비교적 순조롭게 끌고 나가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지지 정당에 따른 국정 지지율 격차가 역대 최대로 나타났다. 민주당원 98%가 바이든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공화당원은 11%에 그쳤다. 공화당원 85%는 부정 평가했다. 민주당원과 공화당원의 대통령 지지율 격차가 무려 87%포인트로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날 퇴임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에어포스원을 타고 플로리다로 향했다.[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날 퇴임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에어포스원을 타고 플로리다로 향했다.[AFP=연합뉴스]

 
철저하게 지지층 위주로 국정을 이끌었던 트럼프의 취임 초 정당별 지지율 격차가 76%포인트였던 것과 비교하면 바이든 시대에서 정치적 양극화는 더욱 선명해졌다. 2017년 트럼프 취임 초 조사에서 공화당원의 90%, 민주당원의 14%가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지 정당에 따른 대통령 지지율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지지 정당에 따른 대통령 지지율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갤럽은 "바이든과 트럼프 모두 상대 당 지지자의 지지율이 낮았지만, 트럼프가 공화당으로부터 받은 지지율보다 바이든이 민주당으로부터 받은 지지율이 더 높기 때문에 바이든의 지지율 양극화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극단적으로 양극화된 정치 환경에서도 바이든이 임기 초 '허니문'을 즐길 수 있는 것은 무당파의 지지율(61%)이 트럼프(40%) 때보다 높기 때문이다.
 
갤럽은 "공화당의 저조한 지지율은 미국이 앞으로도 계속해서 정치적으로 양극화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강력한 지표"라면서 "바이든이 재선을 위한 지지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무당파의 호감이 중요한 변수"라고 분석했다.
 
민주당과 공화당에 모두 불만족해 제3의 정당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갤럽이 이후 15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2%가 "현재 정당이 미국인을 제대로 대표하지 못하기 때문에 제3의 정당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9월 조사 때의 57%보다 5%포인트 증가했다. 
 
새 정당이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은 갤럽이 2003년 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다. 2003년 조사에서 56%는 기존 정당이 미국인들을 적절하게 대표하므로 새 정당이 불필요하다고 응답했고, 40%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후 2013년과 2015년에 새 정당 필요 응답 비율이 60%, 2017년에 61%가 나온 바 있다. 
 
올해 조사에서 응답자의 33%만이 두 정당이 미국인들의 정치적 견해를 적절하게 대변하고 있다고 답했다. 2013년 10월 26% 이후 가장 낮았다. 조사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성인 90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오차범위는 ±4%포인트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