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정부 사찰 논란에 김종인 "선거철 민주당 버릇 또 나온다"

중앙일보 2021.02.16 11:32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명박 정부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선거철이 되니 늘 하던 버릇이 또 나온다"고 비판했다. 중앙포토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명박 정부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선거철이 되니 늘 하던 버릇이 또 나온다"고 비판했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18대 국회의원 299명 전원 등 1000여명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철이 되니 민주당에서 늘 하던 버릇이 어김없이 또 나온다”고 16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선거가 다가올 때 상투적으로 하던 일을 그쪽(더불어민주당)에서 또 하는 것”이라며 “당 차원에서도 상황을 파악해 적절히 대응하려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여당이 판을 키우는 불법사찰 의혹을 “선거 공작”으로 규정해 역공을 펴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사찰 의혹은 부산시장 선거에서 선두를 달리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 등을 겨냥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 사회특보 등을 지냈다. 전날 박인영 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박 교수가 불법사찰 자료에 대해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에 나섰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박 교수가 부산에서 압도적 1위인데, 이 정권이 적폐청산을 한다고 6개월 동안 (박 후보를) 탈탈 털었다”며 “그런데 뭐가 나왔나, 사법처리를 받았느냐”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어 “4년 동안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했는데, 선거를 앞둔 지금 이걸 꺼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종배 “이낙연, 품격 떨어지는 저급한 정치 공세”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16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의 이명박 정부 불법사찰 의혹 제기에 대해 "이낙연 대표가 집권여당 대표로서 품격 떨어지는 저급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16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의 이명박 정부 불법사찰 의혹 제기에 대해 "이낙연 대표가 집권여당 대표로서 품격 떨어지는 저급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도 이날 원내대책 회의에서 “재·보선을 50여일 앞둔 시점에서 민주당이 상습적인 전 정부 탓, 그걸 넘어서는 저급한 마타도어를 하고 있다”며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겨냥했다.
 
이 의장은 “이 대표는 전날 MB정부 불법사찰이 있었다며 중대범죄라고 맹비난했는데, 정작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불법사찰, 블랙리스트로 중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선 침묵을 지켰다”며 “민주당 정권의 불법사찰에는 일언반구도 못하는 분이 난데없이 12년 전 일을 끄집어내 정치공세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선거 판세를 돌려본다고 해도 집권 여당의 대표로서 품격 떨어지는 저급한 정치공세가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전날 당 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국정원의 정치공작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마침 국정원장이 정치적 술수의 대가인 박지원 전 의원”이라고 꼬집었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원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불법사찰 의혹 등에 대한 보고가 이뤄질 예정이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