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짧고 굵은 눈, 최대 10㎝ 쌓인다…내일부턴 체감 -17도 한파

중앙일보 2021.02.16 10:49
16일 오전 눈 내리는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환경미화 관계자들이 제설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눈 내리는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환경미화 관계자들이 제설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남부와 충청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6일 짧고 강한 눈이 내리면서 10㎝ 넘게 쌓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모레까지 강력한 한파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 50분 현재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충남 북부에는 약하게 눈이 내리고 있다. 서해상과 수도권에 위치한 구름대는 시속 50㎞로 동남동진하면서 점차 강원 영서와 충청권으로 유입되고 있다.
 
기상청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은 낮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으며, 전라·경북·경남 서부 내륙은 오후부터 저녁 사이, 제주도는 오후부터 밤사이에 한때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눈이 내리는 시간은 3시간 안팎으로 짧겠으나 경기 남부와 충청권을 중심으로 강한 눈이 짧은 시간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강한 눈구름대가 들어오는 충남권을 중심으로는 10㎝ 이상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기 남부와 충청권은 2~7㎝,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지역에는 1~3㎝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박이형 기상청 통보관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는 12시쯤부터 본격적으로 눈이 내리다가 오후 3시쯤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의 경우 내리는 양이 많지 않아서 도로에 쌓일 가능성은 작지만 이면도로 등은 미끄러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밤부터 서해안 지역에 눈

낮 최고기온은 전국이 영하 3도에서 영상 8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서울은 한낮에 영하 1도를 기록하는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 경북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권 머무는 곳이 많겠다.
 
이날 밤부터는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라 서해안에 눈이 시작되겠다. 눈은 17일 새벽에 충남 서해안과 전라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로 확대되겠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 동부, 경남 서부 내륙의 눈은 17일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전라 서해안은 18일 오전까지, 제주도는 오후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 산지 등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으니, 눈으로 인한 피해 없도록 시설물 관리나 안전사고, 교통안전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 내일 아침 체감온도 -17도

16일 오전 두꺼운 복장을 한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두꺼운 복장을 한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강력한 한파도 1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17~18일 아침 기온은 16일보다 3~5도 더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서울은 17일 아침 기온이 -10도까지 떨어지겠고 체감온도는 -17도로 매우 춥게 느껴지겠다. 18일에도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13~-1도로 영하권에 머무는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