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선인이 우물에 독 풀었다" 日 지진뒤 SNS 퍼진 루머

중앙일보 2021.02.15 17:00
지난 13일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소셜미디어에서 '조선인 혹은 흑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인종차별성 루머가 퍼졌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는 내용의 트윗. 현재 해당 트위터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는 내용의 트윗. 현재 해당 트위터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14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에서 발생한 강진을 둘러싸고 또다시 차별적인 발언, 루머, 불확실한 정보가 트위터, 유튜브 등에 난무했다”며 “재해 때마다 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한 다음 날인 14일 오전 후쿠시마현의 주택가 담장이 붕괴해 있다.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한 다음 날인 14일 오전 후쿠시마현의 주택가 담장이 붕괴해 있다. 연합뉴스

실제로 지난 13일 밤 지진 발생 직후 트위터에는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는 트윗 글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재일 한국인들로서는 참을 수 없는 간토대지진을 떠올리게 하는 최악의 차별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증오범죄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1923년 9월 1일 간토(關東)대지진이 발생하자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유언비어가 퍼져 조선인 수천 명이 학살된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는 지적이다.
 
현재 문제의 트윗을 올린 트위터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신문은 "이런 발언은 지난 1923년 관동대지진 당시 퍼진 ‘조선인들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소문을 흉내 낸 것"이라며 "관동대지진 당시보다 지금은 정보의 확산 속도가 현격히 빠르다”고 우려했다.  
 
신문은 "일본에선 대규모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사람들의 불안이 극에 달하면서 거짓 정보가 쉽게 퍼지고 있다"며 '이번 지진이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만들어낸 인공지진'이라는 루머와 '이번 지진으로 치바현 이치하라시에 있는 한 공장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는 루머를 언급했다. 신문은 이 두 루머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문은 "거짓 정보에 대처하기 위해서 불확실한 정보를 접하면 즉각 확산시키지 말고 언론이 보도할 때까지 기다리거나 소셜미디어 운영진 측에 신고하라"고 조언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