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천향대병원 누적 87명…서울시, 대형병원 특별점검 나선다

중앙일보 2021.02.15 13:4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부속 서울병원 본관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부속 서울병원 본관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가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점검에 나선다. 최근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해서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순천향대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87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서울시 확진자는 전날보다 26명 늘어난 81명이다. 
 
이 병원 입원환자 2명이 지난 12일 최초 확진된 후 1479명이 검사를 받아 8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일부 환자·보호자 마스크 착용 미흡 

 
역학조사에서 병원 측은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지만 일부 환자와 간병인의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와 용산구는 확진자가 집중된 8층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하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송은철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관은 이날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대형병원 집단감염 원인에 관해 “출입자 관리와 마스크 착용 미흡, 다양한 환자가 입·퇴원을 반복하는 상황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대해 마스크 착용, 출입자 관리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구로구 스포츠센터에서도 9명이 새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32명으로 늘었다. 서울시는 샤워장이나 탈의실을 공동 사용하면서 직원과 이용자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 이 외에도 성북구 체육시설에서 3명, 한양대병원에서 3명 등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14일 확진자 가족 반려고양이 확진

 
이날 서울시는 지난 14일 확진자 가족의 반려동물인 고양이 한 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고양이는 4~5년생으로 구토와 활동이 줄어드는 증상이 있었다. 보호자 가족이 모두 확진돼 고양이는 지난 10일부터 임시보호소에 있었다. 확진 뒤 서울시 동물복지지원센터로 옮겨 격리 보호 중이다. 
 
송 방역관은 “보호자가 있는 반려동물은 자택에서 격리 보호를 해야 한다”며“코로나19가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된다는 증거는 없기 때문에 너무 불안해할 필요는 없지만, 개를 산책시킬 때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 서대문구의회 주차장 한 켠에 마련된 길고양이 급식소를 찾은 고양이 한 마리가 사료를 먹고 급식소를 나서며 주위를 살피고 있다. 김성룡 기자

서울 서대문구의회 주차장 한 켠에 마련된 길고양이 급식소를 찾은 고양이 한 마리가 사료를 먹고 급식소를 나서며 주위를 살피고 있다. 김성룡 기자

 
15일 0시 기준 서울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51명으로 전날(152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사망자는 한 명 늘어난 356명이다. 추가로 파악된 사망자는 기저질환이 있는 50대로 13일 사후 확진됐다. 사망률은 1.35%다. 
 
지난주(7~13일) 서울시 코로나19 일평균 확진자는 143.7명으로 2주 전(1월 31일~6일) 일평균 확진자 수(144명)과 비슷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감염경로 조사 중인 확진자 비율은 2주 전 22.1%에서 지난주 26%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65세 이상 확진자 비율은 21.7%에서 23.9%로 늘었으며 사망자 수는 14명에서 17명으로 증가했다. 
 
최근 한 주 동안 집단감염 확진자는 사우나·체육시설 등 기타 시설에서 142명, 의료기관에서 83명, 직장에서 25명, 요양원과 요양시설에서 8명, 종교시설에서 4명 등이 나왔다. 서울시는 임시 선별검사소 28개소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는 오는 28일까지 연장해 운영한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