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혼 NO" 밀레니얼 세대에 속 터지는 중국 정부, 왜?

중앙일보 2021.02.14 10:00
올해 서른한 살이 된 수는 중국 대도시 광저우의 한 무역회사에서 일하는 커리어우먼이다. 2년 전까지만 해도 '서른 전에 결혼을 못 하면 어떡하지' 발을 동동 구르던 그녀, 지금은 여유롭다.  
 
"그땐 서른이 되기 전 결혼해야 한다는 엄청난 압박감에 시달렸는데, 이젠 더이상 걱정하지 않아요. 지금이 좋으니까요."
 
요즘 젊은 중국 여성들을 그린 드라마 '겨우 서른' [사진 바이두바이커]

요즘 젊은 중국 여성들을 그린 드라마 '겨우 서른' [사진 바이두바이커]

 
미국 CNN이 중국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사이에 출생한 세대)가 결혼을 기피하는 현상을 다루며 소개한 사례다.
 
중국에서 결혼을 피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19년 중국의 혼인율은 1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3년에 비해 무려 33%나 떨어졌다. 초혼 연령도 높아졌다. 여성의 경우 22세(1990년)에서 25세(2016년)로 높아졌는데, 대도시의 경우 더 늦게 결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연히 출산율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물론, 젊은 세대가 결혼을 기피하는 현상은 중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CNN은 "지난 수십 년간, 특히 서구 국가들에서 혼인율은 감소했다"면서도 "한국이나 일본 등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하면 여전히 혼인율이 높은 중국이었기에 눈길을 끈다"고 보도했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의 밀레니얼 세대가 결혼을 피하는 이유는 뭘까.  
 
우선 중국 정부에서 1979년부터 시행한 '한 자녀 정책'의 여파란 분석이 나온다. 결혼 적령기 인구 자체가 감소했단 얘기다. 또 아들을 선호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한 자녀 정책'이 시행된 탓에 심각한 성비 불균형을 낳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결혼 적령기의 남성이 여성보다 3000만 명 정도 많기 때문이다.  
 
CNN은 "무엇보다 여성들의 교육 수준이 높아졌다는 점이 결정적인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좋은 교육을 받고 좋은 일자리를 갖게 된 여성들이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기며 굳이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단 설명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많은 남성들이 가사와 육아에 집중할 수 있는 여성을 찾는다는 점이 문제라고 방송은 짚었다. "현재 중국의 젊은 여성들은 기존 세대와 달리 '성 불평등'을 그냥 받아들이지 않으며, 자기계발을 매우 중요시한다"는 설명이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의 기업 문화 문제도 있다. CNN은 "중국 젊은이들은 직장에서 매우 오랜 시간 근무하며, 높은 압박을 받는다"며 "새로운 관계를 만들 시간과 에너지가 없다"고 전한다.  
 
 
 
마지막으로, '돈' 문제를 빼놓을 수 없다. 여전히 많은 중국인들이 결혼할 때 집을 마련하는 것을 필수 요건으로 여기는데 집값이 천정부지로 올랐기 때문이다.  
 
 
 
혼인율이 떨어지자 중국 정부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수년간 전문가들이 경고해 온 '인구 위기'가 들이닥쳤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결혼한 부부에게 아이를 가지라고 권유하는 캠페인을 벌이는 한편 출산휴가 기간을 연장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일부 지방정부에선 보조금 지급까지 하며 출산율 높이기에 열을 올리는 형편이다.
 
 
 
그러나 과연 이런 정책들이 혼인율을 높일 수 있을까.  
 
CNN은 "근본적인 문제인 '성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결혼만을 강요하면 오히려 더 역효과가 날 것"이라고 짚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