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뱃재 받아 먹어라" 군 복무 중 후임병 폭행한 20대 집행유예

중앙일보 2021.02.14 09:41
[뉴스1]

[뉴스1]

군 복무 당시 후임병에게 담뱃재를 먹도록 강요하는 등 폭행을 일삼은 2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안재천 판사)은 강요·강요미수·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6)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함께 명령했다.
 
A씨는 2019년 경기도 부천에서 군 복무 당시 담배를 피우면서 담뱃재를 후임병 B씨가 손바닥으로 받도록 했다. 또 B씨에게 담뱃재를 먹도록 강요하기도 했으며 B씨가 이를 거절하자 협박했다. A씨는 B씨를 포함한 여러 후임병을 폭행하고 가혹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상당 기간 반복적으로 후임병들을 폭행하고 의무 없는 일을 하도록 강요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해자들의 고통이 적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고 끝내 용서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폭행의 정도가 비교적 경미한 점, 나름대로 피해자들에게 사죄를 받기 위해 노력을 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