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K금융그룹 송명근, 심경섭 학교폭력 공식사과

중앙일보 2021.02.13 18:51
OK금융그룹 심경섭(왼쪽)과 송명근. [사진 한국배구연맹]

OK금융그룹 심경섭(왼쪽)과 송명근. [사진 한국배구연맹]

남자배구 OK금융그룹은 소속 선수 송명근(28)과 심경섭(30)의 학교 폭력 의혹을 시인하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OK금융그룹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교폭력과 관련되어 팬 여러분을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OK금융그룹은 "송명근 선수는 송림고등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와의 부적절한 충돌이 있었고 당시 이에 대한 수술치료 지원 및 사과가 있었음을 확인하였다. 피해자와 직접 만나 재차 사과하려고 하였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메세지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한 포털사이트에는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피해자 A씨는 "10년이 지난 일이라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를 보고 용기를 내어 본다. 폭력은 세월이 흘러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말이 힘이 됐다"며 고교 시절 당한 피해 사례를 폭로했다.
 
당시 1학년이었던 A씨는 노래를 부르라고 강요한 3학년, 이를 지켜보는 2학년 선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자들이 급소를 가격해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며 폭행 수위가 매우 높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A씨는 문제가 공론화된 뒤 해당 선수들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세상이 많이 좋아졌다. 하루만에 기사화되고 당사자들 평생 연락 한 번 없다가 사과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 진심어린 사과받으면 글 내리도록 하겠다"는 추가 입장을 밝혔다.
 
최근 프로배구는 여자부 이재영·이다영(이상 흥국생명) 자매의 학교 폭력 문제가 불거지면서 충격에 휩싸였다. 둘은 학창 시절 폭력에 관한 폭로가 나오자, 이를 인정하며 사과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안녕하십니까
OK금융그룹 배구단입니다.
금일 저희 구단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교폭력과 관련되어 팬 여러분들께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송명근 선수는 송림고등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와의 부적절한 충돌이 있었고 당시 이에 대한 수술치료 지원 및 사과가 있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직접 만나 재차 사과하려고 하였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메세지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 상황입니다.
심경섭 선수 또한 지난 송림중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에게 폭언폭행 등 과오를 인정하고 사죄의 마음을 전하였습니다.
두 선수 모두 어린 시절, 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습니다.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저희 구단도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선수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