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텍사스’ 계약 양현종 “응원해주신 팬들 덕분…좋은모습 보여드리겠다”

중앙일보 2021.02.13 12:48
양현종 선수. 일간스포츠

양현종 선수. 일간스포츠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위한 기회를 얻은 양현종(33)이 팬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양현종은 13일 텍사스와의 계약 소식이 알려진 뒤 에이전시인 ‘스포스타즈’를 통해 “돌아보니 14년 동안 KIA 타이거즈와 함께했다. KIA 팬들의 열렬한 응원과 과분한 사랑 덕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며 “새로운 마음으로 이 도전이 헛되지 않도록 잘 준비해서 KIA 팬뿐만 아니라 야구팬들에게 꼭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현종은 “14년 동안 정말 감사했다”며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텍사스 구단은 “양현종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고 MLB 스프링캠프에 초청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양현종은 ‘신분’에 따라 연봉이 달라지는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했다.
 
양현종 측도 “양현종이 텍사스 레인저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었다”며 “메이저리그 계약은 130만 달러 보장, 인센티브 옵션 55만 달러 등 총 185만 달러(약 20억원) 규모”라고 설명했다.
 
양현종 측 관계자는 “텍사스는 양현종의 포스팅(2014년)때부터 관심을 갖고 지켜봐 온 팀”이라며 “그만큼 선수를 잘 파악하고 있기에 실력 발휘할 기회를 받을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구단이라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왼손 에이스로 활약해온 양현종은 이제 텍사스 선발 경쟁을 펼친다.
 
텍사스는 카일 깁슨, 마이크 폴티네비치, 아리하라 고헤이 등 1∼3선발만 확정한 상황이다. 양현종이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 등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선발 로테이션에 이름을 올릴 가능성도 있다.
 
댈러스 모닝뉴스는 양현종이 스프링캠프에서 조던 라일스, 한국계 데인 더닝, 카일 코디 등과 4∼5선발을 다툴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광주에서 개인 훈련을 하는 양현종은 취업 비자 획득 등이 마무리 되면 미국 출국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