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리두기 완화 방침에…與 “최선의 판단”·野 “눈치보며 우왕좌왕”

중앙일보 2021.02.13 12:1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에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고심 끝 결정임을 강조하며 방역 동참을 호소했으나, 국민의힘은 방역 대책의 기준이 모호하다고 지적하면서 백신 공급 및 안전성 확보 방안을 요구하는 등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13일 정부는 오는 15일부터 2주간 수도권은 현행 2.5단계에서 2단계로, 수도권 이외 지역은 현재 2단계에서 1.5단계로 각각 완화하는 내용 등이 담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자 정부가 고심 끝에 내린 최선의 판단”이라며 “이번 정부의 발표를 일상의 회복으로 가는 길의 마지막 반환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과 정부는 전 국민 백신 접종의 차질 없는 추진과 함께 신속한 영업 제한 손실보상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세심한 논의도 서두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숨통을 조금이나마 트이게 한 조치는 다행”이라면서도 “정부 방역 대책의 기준이 무엇인지 여전히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눈치 보며 우왕좌왕하는 융통성이 없는 거리두기 조정이 아니다”라며 “조속한 백신 공급계획 수립과 시행, 그리고 확실한 안전성 보장이야말로 정부가 국민에게 드릴 수 있는 최고의 새해 선물”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