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춘절에도 일해줘 제발" 中 공장들이 발 동동 구르는 까닭

중앙일보 2021.02.11 22:20
"연휴에도 일할 거지? 그럴 거지?"  
 
중국 춘절(중국의 설 명절)이 시작되며 많은 기업들이 연휴에도 직원들이 고향에 돌아가지 않고 남아 일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최근 보도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폭스콘, 페가트론 등은 연휴 기간 공장에 남아 일하는 직원들에게 상당한 보너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히고 직원들을 붙잡았다. 때문에 지난해보다 훨씬 많은 근로자들이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고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 기업들은 왜 이리 발을 동동 구르는 걸까.
 
중국산 제품에 대한 전 세계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많은 나라들의 경제가 멈추다시피 했지만, 중국은 이를 비교적 일찍 극복한 덕이 컸다. 공장들이 바삐 돌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연휴 때 공장이 멈춰버리면 손해가 막대해지는 탓에 직원들을 붙잡고 있는 것이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4분기 중국 수출 지표는 크게 성장했다. 특히 미국과 유럽의 수요가 높았다. 올해 중국 수출 관련 지표가 더 좋아질 것이란 예측이 여기저기서 쏟아진다.  
 
'인센티브' 등을 내세우며 적극적으로 붙잡는 회사 입장에 충실히 따르는 이들도 많다. 어차피 정부에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으니 웬만하면 집에 머물라'고 압박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광저우에 있는 한 가구 제조업체 관리자는 FT와의 인터뷰에서 "해외 주문량이 지난해보다 20%가량 증가했다"며 "거의 모든 직원들이 연휴 기간 공장에 남아 일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장성의 한 포장재 생산업체는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아예 직원들이 함께 모여 춘절을 보내기로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일찌감치 직원들에게 춘절 휴가를 준 공장들은 난감한 상황이다.  
 
광저우의 한 가방 공장 운영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여행 제한 정책에 맞춰 일부러 직원들에게 일찍 고향에 다녀오라고 했는데, 매일 해외 바이어로부터 주문이 들어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FT에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여행 제한' 등 고강도 정책을 추진 중이다. 보통 춘절 기간에는 수천만명의 사람들이 대규모로 이동하지만, 올해는 그 수가 확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지난 2019년에 비해 3분의 1 수준이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중국 각 지방정부는 '이동 자제'를 독려하면서도 소비 진작을 위해 애를 쓰고 있다. 베이징의 경우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디지털 소비 쿠폰을 지급하고 있으며, 우한에서도 쇼핑몰과 영화관 등에서 쓸 수 있는 쿠폰을 지급하고 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