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 6시까지 393명 신규 확진…내일도 400명대 예상

중앙일보 2021.02.10 19:36
임시선별진료소 자료사진. 김경록 기자

임시선별진료소 자료사진. 김경록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총 393명으로 확인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4명보다 29명 더 많다.
 
집계가 자정까지 계속되는 것을 고려하면 1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4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29명(83.7%), 비수도권이 64명(16.3%)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53명, 서울 152명, 인천·부산 각 24명, 광주 10명, 강원 8명, 대구 7명, 충북·경남 각 4명, 울산·전북 각 2명, 경북·충남·제주에서 각 1명이 나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부천시 종교시설과 보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지금까지 96명으로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새해 들어 완만한 진정세를 보였으나 최근 다시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불안한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4일부터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451명→370명→393명→371명→288명→303명→444명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