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과급 갈등’ SK하이닉스 “앞으론 영업익 10% 준다” 합의

중앙일보 2021.02.10 17:30
SK하이닉스가 노사 합의를 통해 성과급 논란을 일단락했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노사 합의를 통해 성과급 논란을 일단락했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초과이익분배금(PS) 지급방식에 대해 노사간 최종 합의했다. 그동안 SK하이닉스 직원들은 PS 지급 기준이었던 경제적 부가가치(EVA)의 계산 방식이 '깜깜이'라면서 사측과 갈등을 겪어왔다.  
 
10일 SK하이닉스 노사는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중앙노사협의회를 열고 성과급 개선안의 구체적인 방안을 확정했다. PS 지급 기준은 기존 EVA에서 '영업이익의 10%'로 바꿨다. 또 회사는 PS 지급 예상치를 연초, 분기별 시점에 공개해 임직원이 다음해 자신이 받을 PS가 얼마인지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추가로 지급하는 성과급인 우리사주 지급방식도 합의했다. 이 회사 노사는 기본급의 200%에 해당하는 우리사주를 해당 액수만큼 무상으로 지급하고 의무 보유기간을 4년으로 하거나, 30% 할인된 가격에 매수하되 의무 보유기간을 1년으로 줄이는 방식 중 직원이 선택하는데 합의했다. 매입을 원하는 직원에게는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회사가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SK하이닉스는 다음달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우리사주 설명회를 열고, 4월 초 이사회 승인을 거쳐 주식을 양도할 예정이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