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는 韓 겨냥했나···"北도발보다 동맹 조율 안될까 우려"

중앙일보 2021.02.10 16:32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답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답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9일(현지시간) 북한의 도발보다 한국 등 동맹과 긴밀한 정책 조율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더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북핵 문제 접근법을 검토하는 상황에서 동맹이 같은 생각을 갖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다. 

국무부 "韓·日과 긴밀히 협력하지
못할 가능성이 더 우려된다" 언급
"동맹과 함께 가지 못하는 게 위험
동맹이 우리 전략 목표 아는 게 중요"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관여가 늦어질 경우 북한이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핵·미사일 시험에 나서는 걸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우리가 파트너인 한국·일본과 긴밀히 협력하지 못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더욱 우려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 문제 접근법에 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과거 정부의 대북 정책 전반을 검토한 뒤 결정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반복해왔다. 그러다 이날 미국과 한국 등 동맹 간 대북 정책에 대한 입장 조율을 특별히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이든 이란이든, 그 밖의 도전과제이든, 우선은 우리가 동맹과 정확하게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on precisely the same page)을 확인하고, 동맹과 파트너에게 우리가 그들을 위해 있다는 것을 알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그들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우리가 외교적 노력을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같은 생각'을 재차 강조했다.  
 
한 기자가 '한국·일본은 북핵 위협에 관한 한 항상 같은 입장을 취하는 것은 아니다. 동맹과 접촉하면서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느끼는가'라고 묻자 프라이스 대변인은 즉답을 피하면서 동맹과 조율이 더 필요하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그는 "(미국이) 너무 빨리 움직여 동맹과 파트너가 함께 가지 못하는 것이 위험(risk)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어떤 접근법을 취하기 전에 전략적 목표가 무엇인지 알고 외교적 책무를 수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파트너와 동맹이 우리 전략적 목표가 무엇인지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근본적인 목표는 그것들이 조화를 이루고, 우리 접근법이 조율돼 결과적으로 가장 효과적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에 핵을 포기하라고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미국 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는 새로운 접근법을 택할 것이며, 그것은 북한 상황에 대한 정책 검토에서 시작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정책과 접근법을 수립하고 협의할 때 미국의 관심은 미국과 동맹에 대한 위협을 줄이는 데 맞춰져 있으며, 북한과 한국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있다고 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과의 조율을 특별히 강조하고 나선 것은 최근 청와대를 비롯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등 정부 인사들이 잇따라 미국의 대북 접근법이나 시각과는 결이 다른 입장을 낸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평가, 한미 연합 군사훈련 연기 문제, 대북전단금지법 논란 등에서 불거진 불협화음이 대표적이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는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를 계승하길 바라는 반면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이 실패했다고 보고 있어 '엇박자'가 나온다는 게 워싱턴 조야의 시각이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