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래포구 찾은 김정숙 여사…"기똥차게 물건 고르네요" [영상]

중앙일보 2021.02.10 15:47

“재개장했다는 것이 알려지고, 코로나 좀 진정되고 그러면 서울시민들이 좋아하니까 관광지로도 많이 올 겁니다.”(문재인 대통령)

“고생을 얼마나 많이 했는데, 4년 동안…”(어시장 사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연휴 하루 전날인 10일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 어시장을 찾았다. 이 시장은 2017년 3월 화재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후 현대화 사업을 거쳐 지난해 12월 재개장했다. 문 대통령은 화재 당시 대통령 선거 후보로서 시장을 찾아 대책 마련을 약속했는데, 4년 여만에 다시 찾은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생굴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생굴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어시장을 돌며 상인들의 애로를 들었다. 상인들은 “어렵다”고 호소했다. 우선희 상인회장은 “너무 어려울 때 (재개장)했다. 상인들이 조금이라도 마음이 따뜻했으면 하는 바람이었는데, (코로나19로) 시기적으로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장사가 조금 회복되는 것 같냐”는 문 대통령 물음에 “요새는 조금 어렵다. 도와달라”고 하는 상인도 있었다. 한 상인은 “장사 못하고 4년 동안 놀았다. 이거 다 빚 얻어서 지은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게(재개장이) 전화위복이 될 것이다. 앞으로 만회를 많이 해야죠”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온누리상품권으로 농어, 굴, 매생이, 젓갈 등을 샀다. 문 대통령은 직접 빨간 바퀴가 달린 장바구니를 끌었다. 김 여사는 해산물 등을 고르며 “이것보다 좀 더 큰 건 없나요”, “이건 kg에 얼마에요”라고 꼼꼼히 물어봤다. 한 상인은 김 여사에게 “물건 기똥차게 잘 고르신다”고 하기도 했다. 김 여사가 “오늘 한꺼번에 너무 많이 산 거 아닌가”라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완전히 구매본능이 있어서…”라고 해 주변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명란젓을 구입하면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명란젓을 구입하면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특히 관저에서 사용하던 용기를 직접 가지고 와 구입한 해산물을 담았다.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감축 캠페인인 ‘용기 내 캠페인’에 동참하는 취지에서다.  
 
문 대통령 부부가 어시장에서 구입한 젓갈 100여 세트는 만석동 쪽방촌 주민들에게 명절 선물로 전달된다. 인천시 만석동 쪽방촌 주민은 더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을 주겠다는 마음을 담아 2008년부터 성금 87만원을 사랑의열매에 기부하는 등 13년째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