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살 조카 '물고문' 사망케한 이모·이모부…"미안해요"

중앙일보 2021.02.10 15:38
열 살 조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이모(왼쪽)와 이모부가 1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수원지법은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A씨 부부(40대)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연합뉴스]

열 살 조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이모(왼쪽)와 이모부가 1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수원지법은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A씨 부부(40대)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연합뉴스]

 
10살 된 조카를 폭행하고 '물고문'까지 해 숨지게 한 이모가 10일 조카에게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이모부는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숨진 A양(10)의 이모 B씨(40대)는 이날 오후 1시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수원지법으로 향하기 전 경찰서 현관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B씨는 "언제부터 (조카를) 학대했느냐", "동생(A양의 친모)과 사이가 좋지 않았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침묵을 지켰다. 그러나 차량에 탑승하기 직전 "A양에게 미안한 마음 없느냐"라는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B씨 부부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이동해 표정 변화 등은 알 수 없었다.
 
이들은 지난 8일 조카 A양이 숨을 쉬지 않자 낮 12시 35분 "아이가 욕조에 빠져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구급대원은 심정지 상태이던 A양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며 그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이 과정에서 병원 의료진과 구급대원은 A양 몸 곳곳에 난 멍을 발견,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이들을 상대로 A양의 사망 경위를 캐물었고 B씨 부부는 결국 물을 이용한 학대와 폭행 사실을 털어놨다. 이모 부부는 조카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플라스틱 막대로 온 몸을 두드려 팼고 '물고문'까지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9일 B씨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에 대한 법원의 심문 결과는 이날 저녁쯤 나올 전망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