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양주재 외교관 "北 전력·생필품난 심각…대사관 구역도 정전"

중앙일보 2021.02.10 13:28
북한 여성근로자가 전력 케이블 생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 여성근로자가 전력 케이블 생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국경 봉쇄의 여파에 북한의 전력난과 생필품 부족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평양 주재 외교관들의 전언이 잇따르고 있다. 전력난이 특히 심해 외국 대사관들이 밀집된 지역에서도 정전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1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체코대사관 측 관계자는 북한 주민의 26%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미 중앙정보국(CIA)의 최근 추정치를 "타당하다(logical)"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와 달리 최근 여러 차례 대사관 구역(grid)에서도 정전을 겪었다"며 "전력 부족으로 평양 내 대부분의 주택이 배터리가 들어있는 소형 태양열 집열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시 낙랑구역에 위치한 '통일거리 시장'의 모습. 2003년 문을 연 시장은 평양에 거주하는 외국인들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양시 낙랑구역에 위치한 '통일거리 시장'의 모습. 2003년 문을 연 시장은 평양에 거주하는 외국인들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가 8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인 인테르팍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생필품조차 구입하기 어려웠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완전히 사실(completely true)'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경봉쇄로 외부 수입이 중단되면서 몇 달 동안 설탕과 식용유를 아예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북한이 대체품을 생산하려 하지만 제품의 품질이 매우 나쁘다”고 전했다. 
 
정유석 IBK경제연구소 북한경제연구팀 연구위원은 “국경 봉쇄로 대외무역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북·중무역이 급격히 위축되며 북한 경제가 큰 타격을 받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영교 기자 chung.yeonggy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