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코로나 기원 규명 실패에, 美 “中 충분한 자료 안줬다”

중앙일보 2021.02.10 08:05
우한 화난수산물시장. 글로벌 타임스 캡처=연합뉴스

우한 화난수산물시장. 글로벌 타임스 캡처=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우한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규명에 사실상 실패했다고 밝히자 미국이 중국에 화살을 돌렸다. “조사 과정에서 중국 정부가 충분한 자료를 내놓지 않은 것”이라면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WHO 조사 결과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이번 조사의 계획과 실행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조사 결과와 근거 데이터를 독립적으로 검토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EPA=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EPA=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그 문제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최소한 지금까지는 중국이 필요한 투명성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은 WHO 데이터와 자체 정보에 기반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도 대유행이 중국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에 대한 진상규명을 강조한 바 있다.  
 
코로나19 기원조사팀을 이끈 WHO의 식품안전·동물질병 전문가인 피터 벤 엠바렉 박사는 이날 “코로나19가 우한에서 시작됐는지, 다른 지역에서 시작됐는지 규정할 명확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조사를 통해 새로운 정보를 확보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이해를 크게 바꾸진 못했다”고 말했다.
 
또 우한 화난(華南)수산시장에 대해선 “감염의 중심지가 아니었다”며 “우한에서 첫 환자가 보고된 2019년 12월 몇 주 전부터 이미 시장 밖에서 바이러스가 전파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소속 량완녠 박사 역시 “초기 감염 사례 중 일부는 화난 시장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