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오해 있으면 풀겠다…탈당은 상상할 수 없는 일”

중앙일보 2021.02.09 21:09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9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제 사전에 탈당은 없다"며 더불어민주당 탈당설을 재차 일축했다. 이 지사는 글에서 "민주당이 없으면 이재명도 없고, 이재명의 염원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민주당은 이 땅의 민주주의와 평화 그리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온 정당"이라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 두 거인께서 혼신을 다해 가꾸어 온 정당이자, 촛불혁명을 거쳐 문재인 대통령님을 탄생시키고 뿌리깊은 기득권 적폐세력에 맞서온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실수도 있었고 국민의 엄중한 회초리를 맞을 때도 있었지만 끝끝내 지키고자 했던 가치를 외면하지 않고, 시대의 요구에 애써왔던 정당"이라며 "무엇보다 민주당은 자랑스런 민주당원들의 정당이다. 선거 때나 그렇지 않을 때나, 당이 잘할 때나 못할 때나, 그래도 우리가 지켜야할 소중한 당이라며 온몸을 던져온 당원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눈물겨운 헌신을 배신하는 탈당이란 저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치입문 이래 단 한 번도 탈당한 일이 없었다"고 했다. 또 "'사람이 먼저인, 사람 사는 대동세상'을 이루고 싶은 것이 제 꿈"이라며 "민주당이라는 든든한 울타리와 열정적인 우리 당원들 없이는 결코 이룰 수 없는 가치"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여러 이유로 저의 탈당을 바라는 분이 계신 것 잘 안다. 그 분들께서 말씀하시는 제 잘못과 부족한 점은 온전히 귀담아 듣고 고쳐 나가겠다. 오해가 있다면 진심을 다해 풀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말씀 드리건대 제 사전에 탈당은 없다. 민주당이 없으면 이재명도 없다. 이재명의 염원도 없다"고 글을 맺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