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맞이 이웃사랑으로 전국에 온기 전한 ‘하나님의 교회’

중앙일보 2021.02.09 20:22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설을 앞두고 이웃사랑 행보로 분주했다. 서울과 경기를 비롯해 강원, 충청, 전라, 경상, 제주의 200개 관공서에 취약계층을 위한 식료품 4천 세트(2억원 상당)를 전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COVID-19) 장기화와 각종 재난으로 어려움이 가중한 시기인 만큼 이웃을 위한 따뜻한 위로와 격려가 되었다.  
 
하나님의교회는 4일과 8일 양일에 걸쳐 서울의 구로구청과 강동구청 등 25곳, 경기의 성남시청과 군포시청 등 73곳에 식료품 세트를 기탁했다. 돼지고기김치찜, 소고기국밥, 사골곰탕, 차돌된장보리밥 등 든든한 가정간편식과 참치, 부침가루, 참기름 등 18가지 식료품이 풍성하게 들었다. 위문품은 명절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는 독거노인가정은 물론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조손가정, 장애인가정 들에게 고루 전달될 예정이다.  
 
하나님의 교회 측은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이번 설에도 외롭고 힘든 분들이 많아 안타깝다”며 “항상 잊지 않고 함께하는 손길이 있으니 힘내시기 바란다. 평안하고 건강한 명절 보내시고 새해 소망도 모두 이루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군포시청의 담당 주무관은 “이번 봉사는 어려운 이웃에게 단비 같은 후원이다. 이렇게 첫 시작을 알렸으니 관내 소외이웃을 위한 후원단체들의 발걸음이 많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