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 6시까지 364명 신규 확진… 전날보다 164명 급증

중앙일보 2021.02.09 19:25
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의료진들이 백신 접종 후 이상증세를 보인 참가자를 응급처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의료진들이 백신 접종 후 이상증세를 보인 참가자를 응급처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가 급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총 36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02명보다 162명 많다.
 
마감시간인 자정까지 6시간 더 집계하면 1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400명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날 오후 경기 부천시에서 종교시설·보습학원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금까지 53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08명(84.6%), 비수도권이 56명(15.4%)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51명, 서울 139명, 인천 18명, 부산 17명, 대구 15명, 경남 9명, 광주 7명, 충남·경북 각 2명, 충북·강원·전북·전남 각 1명이다.
 
최근 1주일(2.3∼9)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67명→451명→370명→393명→371명→289명→303명을 기록 중이다. 하루 평균 378명꼴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신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방역 당국은 설을 앞두고 긴장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