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시민 71.9% "백신 안전성 검증 후 맞겠다"

중앙일보 2021.02.09 15:56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안전성이 검증된 후 맞겠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 유성구보건소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보호장구를 착용한 의료진들이 시민들을 신속히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유성구보건소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보호장구를 착용한 의료진들이 시민들을 신속히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접종센터는 유성구 종합스포츠센터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가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71.9%가 '안전성 검증 후 맞겠다'고 답했다. '먼저 맞겠다'는 응답은 13.3%에 불과했다.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답변도 5.1% 나왔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기관인 엠앤엠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5일 18세 이상 1144명을 대상으로 전화와 온라인 등 2가지 방법으로 조사했다.
 
'접종 후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73.8%로 가장 컸고, '접종에 대한 정보 부족'도 11.6%에 달했다. '걱정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10.6%였다. 우선 접종해야 할 대상자로는 '의료기관 종사자'가 74.6%로 가장 많았고, '65세 이상 어르신'은 12.1%, '요양병원 등 집단시설 관계자'는 10.7%를 각각 차지했다.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말에는 33.3%가 긍정적, 21.9%가 부정적으로 각각 답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안전성을 우려하는 시민께 백신 관련 정보를 상세히 알리고, 우려를 해소할 방침"이라며 "우려를 감소시키는 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시장인 저도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접근성·접종 공간·주차면적이 우수한 유성구 종합스포츠센터를 백신 우선 접종 센터로 선정했다. 이곳에서는 조만간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종사자 등 약 500여명이 백신을 맞게 된다.  
대전시의 백신 관련 설문조사 결과. 조사 대상의 71.9%는 '안전성 검증 후 맞겠다'고 답했다.

대전시의 백신 관련 설문조사 결과. 조사 대상의 71.9%는 '안전성 검증 후 맞겠다'고 답했다.

 
다음 달 중에는 유성구 종합스포츠센터나 의료기관에서 고위험 의료기관, 요양병원, 코로나19 대응 요원을 대상으로 예방접종한다. 대전시는 이어 2분기부터는 5개 구 접종센터, 병·의원 의료기관에서 집단 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65세 이상자 등의 순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7월부터는 예방접종 대상을 모든 시민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