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시장 12조의 절반이 디지털…코로나에 PC·모바일만 성장

중앙일보 2021.02.09 13:58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 설치된 LED 세로 광고판 [사진 LG전자]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 설치된 LED 세로 광고판 [사진 LG전자]

 
제일기획이 9일 지난해 국내의 광고시장 결산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총 광고비는 전년 대비 0.8% 감소한 11조 9951억원으로 집계됐고 부문별로는 유일하게 디지털 광고 시장만 큰 폭으로 성장했다. 
 
먼저 디지털 광고 시장은 지난해 전년 대비 13% 증가한 5조 7106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광고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7.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모바일 광고비가 3조8558억원으로 전년보다 큰 폭(17.5%)으로 증가했다. PC 광고 시장도 전년보다 소폭(4.7%) 늘어 1조 8548억원이 됐다. 디지털 광고 시장이 성장한데는 코로나19 영향이 컸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으로 인해 동영상 광고 등 디지털 노출형 광고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디지털을 제외한 다른 매체는 코로나19로 광고비가 줄었다. 인쇄 광고 시장에서 신문 광고비는 전년 대비 2.4% 감소한 1조 3894억원, 잡지 광고비는 16.8% 줄어든 2356억원 기록했다. TV와 라디오 등을 합친 방송 광고 시장은 전년 대비 8.5% 감소한 3조 4651억원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은 9일 국내 매체별 광고 시장 현황을 발표했다 [자료 제일기획]

제일기획은 9일 국내 매체별 광고 시장 현황을 발표했다 [자료 제일기획]

 
지난해 지상파TV의 경우 지난해 도쿄 올림픽 개최가 무산되면서 광고시장은 전년보다 7.7% 축소돼 1조1369억원을 기록했다. 케이블TV와 종합편성(종편) 채널의 광고비는 전년 대비 7% 감소하면서 1조8606억원으로 집계됐다. 케이블TV 역시 공연·스포츠 중계 난항으로 시장이 축소됐고, 종편 채널은 트로트 등 예능 프로그램의 선전으로 광고 시장이 커졌다. 
 
코로나19 영향을 크게 받은 OOH(Out Of Home) 광고 시장은 전년 대비 27.2% 감소한 756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1년 이후 8000억원대 규모를 유지하다 10년 만에 7000억원대로 내려앉았다. 극장 광고비는 전년 대비 72% 감소한 601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한편 제일기획은 올해 광고 시장 규모가 지난해보다 4.6% 늘어난 12조5500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며 디지털 광고 시장은 6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세계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을 2.8%로 전망하는 등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지며 광고 시장도 지난해보다 커질 것"이라며 “지상파 중간 광고에 이어 가상·간접 광고도 허용되면 방송 광고 시장도 플러스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