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나경원 '영입1호' 진대제에 "민주당 후보 하신다더니, 황당"

중앙일보 2021.02.09 12:28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 영입에 대해 "황당한 인재 영입"이란 논평을 냈다.
 
지난 8일 나 예비후보는 진 전 장관을 ‘1호 전문가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오른쪽)가 8일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나경원캠프 제공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오른쪽)가 8일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나경원캠프 제공

 
이에 대해 강선우 대변인은 9일 서면브리핑에서 "진 전 장관은 수개월 전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 의지를 밝히며 민주당에 공을 들이던 분"이라며 "민주당 후보로 서울시장을 꿈꾸던 분이 이곳의 문이 닫히니 열린 곳을 찾아 바삐 움직인 듯하다"고 비판했따. 
 
강 대변인은 "뾰족한 비전과 대안 없이 그저 반(反)민주당 인사 간의 덧셈과 곱셈이 난무하는 상황을 보니 '참 별일이 다 있다'는 말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