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명수 때린 주호영 "사자 몸 속의 벌레되지 말고 물러나라"

중앙일보 2021.02.09 11:46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김명수 대법원장을 향해 "대법원의 사자신중충(獅子身中蟲·사자 몸속의 벌레)이 되지 말고 조속히 물러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성근 법관 탄핵심판 주심을 맡은 이석태 헌법재판관에 대해서도 '인사거래' 의혹을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자가 죽으면 밖에서는 다른 짐승이 못 덤벼드는 반면, 몸 안에서 벌레가 생겨나 사자 몸 전체를 부패시킨다"며 김 대법원장을 비판했다.
 
그는 "김 대법원장이 버틸수록 정권과 어떤 추한 거래를 했는지 다 벗겨낼 수밖에 없다"며 "조속히 사퇴하는 것만이 남은 욕을 보지 않는 길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헌법재판관과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2018년 인사청문회 속기록을 언급하고 이석태 변호사를 김 대법원장이 헌법재판관으로 추천했다고 말하면서 "당시 '이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물러가라'는 성명을 많이 냈고 사실상 민주당과 입장을 같이 했던 사람이다. 대법원장이 추천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 추천 몫의 김기영 부장판사는 김 대법원장이 회장으로 있던 국제인권법연구회 간사"라며 "(김 대법원장과 민주당이) 서로 지명하기 곤란하니 내통해서 맞바꿨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김 대법원장을 겨냥해 "어떤 계기로 일면식도 없는 이석태 변호사를, 그리고 꾸준히 정권에 대해 각을 세우고 민주당 진영에 서 있던 변호사를 지명했는지, 그 점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