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처음 100% 친환경 전력으로 공장 돌리는 기업 나왔다

중앙일보 2021.02.09 11:37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국내 최초로 사업장에서 필요한 전력 100%를 친환경 전력으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직원이 충청북도 증평 LiBS 공장에서 분리막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국내 최초로 사업장에서 필요한 전력 100%를 친환경 전력으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직원이 충청북도 증평 LiBS 공장에서 분리막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소재 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국내 사업장에서 필요한 에너지의 100%를 친환경 전력으로 사용한다. 그동안 일부 에너지를 친환경 전력으로 사용한 기업은 있었지만 100%를 친환경 전력으로 도입하는 것은 SKIET가 처음이다.   

SK이노베이션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
충북 증평·청주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공장

 
SKIET는 9일 한국전력으로부터 공급받은 ‘녹색 프리미엄’ 전력을 충북 증평과 청주에 위치한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LiBS) 공장 등에서 사용한다고 밝혔다. 녹색 프리미엄이란 한전에서 운영하는 재생에너지 전기 구매 프로그램이다. 태양광·풍력·수력 등 친환경적으로 생산한 전력을 낙찰자에게 공급하는 내용이다. 녹색 프리미엄 외에도 온실가스 감축을 인정받을 수 있는 재생에너지 인증서 구매와 직접 구매 계약도 추진한다. 
 
SKIET는 앞으로 해외 사업장에서도 순차적으로 친환경 전력 도입한다. 현재 중국 창저우(常州)와 폴란드 실롱스크주에서 현재 8.7억㎡ 규모의 분리막 생산 공장을 돌리고 있다. 올 연말에는 13.7억㎡로 생산 능력을 늘릴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국내 최초로 사업장에서 필요한 전력 100%를 친환경 전력으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충청북도 증평에 위치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LiBS 공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국내 최초로 사업장에서 필요한 전력 100%를 친환경 전력으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충청북도 증평에 위치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LiBS 공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IET는 친환경 전력 사용뿐 아니라 환경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하기 위해 제품 구성부터 생산 공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력 사업인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을 만드는 주요 공정에 투입하던 유성(油性) 촉매를 대신해 환경에 무해한 물을 사용하는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SKIET는 이 공정에서 머리카락 두께의 약 25분의 1수준인 4 마이크로미터(μm) 두께로 분리막을 만든다.  
 
SKIET가 규제 사항이 아님에도 선제적으로 친환경 전력을 사용하는 이유는 ‘환경에 도움이 되도록 운용한다’는 그린밸런스 2030 전략에 따른 것이다. SK이노베이션 계열이 강하게 추진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경영의 일환이다. SKIET는 지난해 11월 SK그룹 7개사와 함께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자’는 글로벌 캠페인 ‘RE100’ 가입을 선언했다. 다음 달 가입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노재석 SKIET 사장은 “환경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생산하는 과정에서도 ESG 경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